구디가디

구로/가산디지털 단지의 모든 정보가 한눈에!!



KOTRA, 14일부터 일본서 ‘전시상담 총력주간’ 운영

디지털밸리뉴스| 2020-10-15 15:13:43| 댓글 0| 찜하기 0
찜하기
20798_50979_1543.jpg
14일 일본 치바시 마쿠하리메쎄에서 개막한 아시아 최대 농업 전시회 ‘아그리 위크 도쿄'의 KOTRA 부스 현장

KOTRA가 14일 일본 현지에서 ‘일본 하이브리드 전시상담 총력주간’을 시작했다. 온라인·오프라인 전시를 융합한 행사에는 우리 중소·중견기업 48개사가 참가한다. 일본지역본부를 축으로 도쿄·나고야·오사카·후쿠오카 무역관이 협력한다.

이번 총력주간은 우리 기업의 일본입국 제한이 길어지면서 대일(對日) 수출 돌파구를 찾기 위해 기획됐다. KOTRA는 현장과 온라인이 공존할 수 있는 방식을 모색했다.

마침 일본 현지에서도 지난달 행사 동시 입장인원 5,000명 제한규정이 완화됐다. 코로나19로 취소·연기되었던 전시회가 온·오프라인 융합 형태로 개최되고 있다.

이번 총력주간은 14일 개막한 아시아 최대 농업 전시회 ‘아그리 위크 도쿄(Agri Week Tokyo)’부터 이달 말 열리는 ‘IT 위크 도쿄(IT Week Tokyo)’까지 3주간 이어진다. 전시상담 분야는 농기자재, 자동차부품, 패션소비재, IT 등 4개 산업이다.

▲아그리 위크 도쿄(10.14-16) ▲오토모티브 월드 나고야(10.21-23) ▲패션 월드 도쿄(10.27-29) ▲IT 위크 도쿄(10.28-30) 전시회에 맞춰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온·오프라인 상담이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20798_50980_1543.jpg

바이어들은 우리 참가기업의 온라인부스를 사전 방문해 품목을 확인하고 화상상담을 신청할 수 있다. 전시장 현장에서는 KOTRA가 샘플을 바탕으로 방문 바이어 상담을 대행한다. KOTRA는 한국기업과 일본 바이어의 후속·심층 화상상담도 조율한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전시산업 규모가 크고 현장 상담을 중시하는 일본 문화를 고려할 때 앞으로 하이브리드 방식이 새 모델이 될 것이다”며 “일본 내 코로나19 규제 완화를 계기로 우리 기업의 일본 수출기회를 살리겠다”고 밝혔다.



공지사항